독(讀)장미의 <소셜콘텐츠와 스토리텔링>

"에코브릿지의 서재"에서 핀란드 디자인 산책을

소셜힐링
홍대 앞의 카페가 들어설 공간이 없자, 작은 카페들이 상수동과 합정동, 망원동 쪽으로 퍼지기 시작한 것은 아는 사람들은 알지요. 홍대 앞처럼 옹기종기 모여있지는 않지만 구석구석 나만의 공간을 찾는 맛이 있는 것 같아요. "에코브릿지의 서재"는 합정역에서 망원역 가는 사이 길에 위치한 카페예요. 1300K 에서 운영하고 있는 북카페이지요.

카페 이름처럼 그린과 블랙의 푹신한 소파가 왠지 한 번 자리를 잡으면 떠나기 싫어지는 곳이랄까요? 그래선지 카페 내에는 근처 출판사에서 원고를 들고 와 작업을 하는 사람들이 여기저기 보였어요. 공간이 넓고, 회사에서 운영하는 카페라선지 눈치볼 것 없이 편히 앉아서 오랜 시간동안 작업을 해도 편한 공간이에요. 특히 푹신한 소파는 파묻혀서 책을 읽기 안성맞춤이에요. 

책을 읽을 때 사람들은 자신이 가장 편한 자세를 무의식적으로 취하게 돼요. 공부하는, 일하기 위해 봐야하는 책이 아니라면 편안하게 몸과 마음을 릴렉스 시킨 채 책 속의 세상으로 빠져드는 것. 가장 행복한 순간이니까요. 세상의 지식을 머리 속에 구겨 넣는 것이 아니라, 세상의 지식이 자신도 모르게 몸으로 흘러들어오는 순간을 즐기는 거죠. 

 [카페 + 책] 이라는 코너를 기획하면서 요즘에는 카페에 꽂힌 책을 더 유심히 보게 되었는데요. "에코브릿지의 서재"는 나무[수:] 와 이끼북스의 책들을 전시해서 팔고 있었어요. 이름과 출판 브랜드의 이름이 친환경스럽게 연결되더군요. 아무래도 1300k 에서 '에코'를 컨셉으로 책과 카페 등 문화 사업으로 진출한 것이 아닌가 싶네요. 그리고, 책장에는 이 두 출판브랜드에서 출간한 책들이 전시되어 있었어요. 그거 아셔요? 책벌레들이 책을 꽂아놓으려면 책등이  보이게 책을 꽂는 것이 아니라, 책의 표지를 보이게 꽂아야 한다는 것 말이어요. 에코브릿지의 책장에 꽂힌 책들은 스타일북 같은 느낌이 강했어요. 그래선지 왠지 여성스럽달까요? 
에코브릿지의 서재
카페 한쪽에 꽂혀있는 샘플책들은 직접 카페에서 구입할 수도 있어요. 

이 중에서 제 눈에 뜨인 책이 바로 <핀란드 디자인 산책>이었어요. 핀란드는 "핀란드 교육법"으로도 무척 유명하죠. 아이들에게 경쟁을 가르치는 교육이 아니라 자신의 꿈과 능력을 만들어가는 교육을 하는 곳으로 말이에요. 그러다보니 디자인도 자연스럽게 개성적이면서도 남을 배려하고, 자연과 조화되는 느낌으로 탄생되는 것 같아요. 디자인이란 그 공간을 공유한 사람들이 가장 편하고 아름답게 느낄 수 있게 만들어지는 것이니까요. 
멋진 글귀가 있어 찍어봤어요. 왠지 개발이라는 명목 하에 온나라를 헤집어 놓는 우리와는 사뭇 달라서 왠지 부럽기도 하고 좀 속상하기도 했네요. 


"사람 다니는 길은 시멘트를 사용하지 않는다. 시간이 걸려도 돌 하나하나를 심어 길을 만든다. 땅이 숨 쉴 틈을 마련하는 도시의 길들은 모두 크고 작은 돌이 심겨 있다. 다음 세대가 사용할 시간까지 생각한다면 지금 시간과 공을 좀 더 들이는 것이 실용적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다."
자연의 다양한 모티브가 어떻게 디자인으로 연결되는지를 살펴보면서 잠시 창 밖을 보는데, 카페 앞 놀이터 나무의 녹음이 우거져 있네요. 제가 갔을 때는 장마 전, 한창 날씨가 쨍~ 했던 날이었어요.^^ 사무실 창문으로 바라보는 풍경은 팍팍하기만한 건물 공사 현장인데, 갑갑한 콘크리트 사무실 환경에 지친 분들이라면 가끔 이곳에서 몸과 마음을 편하게 풀고 가면 좋을 것 같아요.